영화소개
현재상영작
상영예정작
영화소식
 
빠른예매
 
 
 
  홈 > 영화소개 >영화소식  
     
 
  부산 독립 만세! 부산국제영화제, 정관 개정안 임시총회 통과
  2016.07.23   7571
 
     
 

7월 22일(금),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임시총회를 열어 새로운 정관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개정안은 부산시가 영화제에 직접 관여할 수 없도록, 부산국제영화제의 제도적 독립성, 자율성, 운영의 투명성을 보장한다는 내용이다. 이 안이 효력을 발휘하게 되면 부산시는 더 이상 부산국제영화제를 마음대로 통제할 수 없게 된다.

정관 개정으로 인해 새로 꾸려지는 이사회가, 부산 지역 인사와 영화인 각 9명 씩으로 구성되어 있다는 것이 변화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영화인들이 아예 배제됐던 기존 임원회에서 영화인들이 임원회 구성원의 절반인 임원회로 탈바꿈한 것은 긍정적인 발걸음이다. 영화제 운영에 있어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의견이 반영될 수 있는 환경은 조성이 됐다.

물론 ‘무늬만 개정’이 아니냐는 영화인들의 일각의 우려도 있다. 하지만 영화제 측은 이사회 의결 시 가부동수인 경우는 이사장이 정하도록 했고, 이사장이 이사와 감사에 대한 추천권을 행사하며 집행위원장이 집행위원 임명권을 행사하도록 했다고 말한다. 신설 조항인 ‘초청작품 및 초청작가 선정에 관한 사항은 위원회의 고유권한’은 개정안의 핵심인 셈이다. 현 부산국제영화제 사태는 표현의 자유 침해에서 비롯한 것이기 때문이다.


부산국제영화제 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는 페이스북에 “오늘은 저희에게는 진정한 ‘인디펜던스 데이’입니다.”라는 인상적인 말과 함께 장문의 글을 남겼다. 부산시의 재정지원으로부터 당장 독립할 수는 없기에 100%의 독립이라고 할 순 없으나, 부산시의 뜻대로 좌우되지는 않을 수 있는 토대가 확립됐다는 것이 요지다. 하지만 이글에 <씨네21> 조종국 편집위원이 날 선 댓글을 남기면서 공방이 벌어졌다. 그는 이미 15일(금)에 자신의 페이스북에 “합의안을 살펴보면 합의를 위한 합의, 개정을 위한 개정안에 그치는 정도가 아니라 단언컨대 ‘개악’”이라며 일갈했다. 이사회 구성의 문제나 정관의 하자로 부산국제영화제 사태가 발발한 것이 아니라는 의미다.

어찌됐든 부산국제영화제의 진통은 임시총회를 기점으로 어느 정도 일단락 됐다. 하지만 아직 축배를 들 순 없다. 현 시점부터 부산국제영화제가 풀어야 할 가장 큰 숙제는, 영화제를 치르는 것 자체에만 의의를 두지 않는 것일지도 모른다. 제대로, 잘 해내는 길을 찾고 뚫어야 한다.

부산국제영화제 정관 개정안 주요 내용

- ‘(사)부산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명칭 ‘(사)부산국제영화제’로 변경
- ‘조직위원장’을 ‘이사장’으로, ‘임원회’를 ‘이사회’로 명칭 변경
- 당연직 임원 조항 삭제. 이사장은 이사회에서 추천하여 총회에서 선출, 집행위원장은 총회에서 선출, 이사와 감사는 이사장의 추천으로 총회에서 선출.
- 작품 선정의 독립성ㆍ자율성 보장하는 내용 신설(제33조2항)
- 영화제 운영의 투명성ㆍ책임성 강화 내용 신설(제49조의1, 제49조의2)
- 임원 정원 20명 이내로 변경, 이사 정원 18명 이내로 변경
- 집행위원회 정원 8인 이내로 변경 및 상임집행위원회 폐지
- 새로운 정관에 따른 이사회 신규 구성

글 정서희

 
     
  목록  
     
 
  올 여름 극장가를 뒤집을, 스타일리시 다크호스 등장
  폭주하는 <부산행> 열차, 한국 영화 중 가장 빠른 손익분기점'행'